리그오브레전드 프로게이머 뱅(Bang,배준식) 프로게이머 프로필

경력

PANDORA TV Champions Winter 2013-2014 16강

HOT6 Champions Spring 2014 16강

SKT LTE-A LoL 마스터즈 2014 준우승

HOT6 Champions Summer 2014 4위

2015 SBENU LOL Champions Korea Spring 우승

2015 Mid-Season Invitational 준우승

2015 SBENU LOL Champions Korea Summer 우승

리그 오브 레전드 2015 시즌 월드 챔피언십 우승

2015 e-스포츠 대상 리그 오브 레전드 원거리 딜러 부문 인기상

준수한 라인전과 뛰어난 생존력, 판단력, 한타력을 가진 무결점의 원딜러.

원딜의 정점이자 교과서. 

인터뷰에 따르면 초반 라인전과 후반 운영에 모두 집중하는 타입이고, CS를 먹는 것에는 자신 있다고 한다. 즉, 원거리 딜러로서 갖

춰야 할 기본기는 자신있다는 이야기.

다만 대회에서는 라인전 수행능력 하나만큼은 언제나 높이 평가받았으나 중후반에 다양한 이유로 어이없이 사망하는 모습을 자주 

보여주곤 했었다. T1 단일팀 시절에도 가끔 위험한 쓰로잉이 나올 때가 있지만 그 빈도가 현저히 줄어들었으며 LCK 내에서 다른 원

딜과 비교해보아도 이제는 탁월한 안정감을 갖추고 있다. 안그래도 솔랭 패왕이지만 대회에서 오랜 친구 울프와 함께하는 라인전은 
세계 최강으로 이들이 기복을 보여도 팀이 이들을 중용하는 것은 괴물같은 라인전 덕분. 시즌 5에서 이를 상대할 봇은 임프가 이적

한 중국의 LGD 정도라는 것이 중론이며 시즌 4에서 그 임프마타를 상대로 비록 한번이지만 확실히 킬을 내본 듀오가 바로 뱅울프

다.

비록 지긴했지만 드레이븐까지 꺼내 쓴적이 있는 등, 챔프폭은 여타 원딜들에 비해 좁지 않다. 오히려 매우 넓은 편으로 경력이 길

다 보니 웬만한 원딜 챔프는 대부분 대회에서 꺼낸 적이 있고 우르곳이나 칼리스타 등 새롭게 떠오르는 챔프에도 금방 적응하는 모

습을 보여주었다. 시즌 5 프리시즌에는 파랑 이즈리얼을 대세로 끌어올린 인물이며 우르곳 역시 한국에서 프레이가 최초로 사용

하기는 했지만 유럽 탑급 원딜인 Freeze가 우르곳 제일 잘하는 선수로 단번에 뱅을 꼽고 영상을 보면서 배운다고 언급할 정도로 정

석을 완성하고 트렌드를 선도하는 선수이다.

다만 대체로 캐리력이 뛰어난 원딜보다는 포킹이 되거나 유틸성, 라인전 등을 좀 더 선호하는 경향이 있는 편. 특히 SKT T1의 단일

팀화 이후 이러한 경향이 강한데, 굳이 원딜이 후반까지 가서 힘들게 캐리하지 않아도 이미 탑과 미드의 캐리형 선수들이 원딜의 

'꽃'인 후반에 가기 전 이미 게임을 터뜨리는 등 팀 밸런스적인 문제가 원인인 것으로 보인다. 한마디로 철저하게 팀의 조합과 운영

에 맞는 챔프만 픽하고 있는 것이고, 전략과 밴픽을 짜는 코치가 '너는 캐리하지마'라고 하고 있는거나 마찬가지. 원딜이라는 캐리형 

포지션을 맡고있음에도 불구하고 굉장히 팀플레이어적인 선수라고 할 수 있겠다. 이 탓에 코치 입장에서 미안함을 느끼는 것인지 

꼬마는 유독 자신의 팀원들 중 뱅의 칭찬을 자주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 최근 OGN의 켠 김에 왕까지에서 언급되었듯이, 팀에서 

맡은 역할은 '최후의 보루'. 너만 살면 팀이 캐리한다 = 즉 무리하지 않고 끝까지 살아남는 것이 팀에서 맡은 역할인 듯. 자신은 팀이 

이겨야 자신의 가치가 올라간다고 생각하므로 MVP를 받는데에는 딱히 욕심이 없다는 인터뷰도 한 바 있다.

물론 그렇다고 캐리력이 높은 원딜을 다루지 못하는 것은 전혀 아니다. 2014 스프링 시즌 최악의 포지셔닝을 가진 원딜러로 비난받

던 그가 조금씩 성장하던 2014 서머 시즌은 트위치, 트리스타나, 코그모 등 하드캐리 원딜러들이 대세였던 시절이었다. 당시 직스

와 오리아나로 대표되던 메타 탓에 미드 이지훈의 캐리력에 한계가 있었고, 탑의 마린은 그야말로 정신을 차리지 못하던 시절[8] 팀

의 딜링을 주로 담당하던 선수는 뱅이었다. 코그모 페이스체크나 트리스타나 방생궁그러다가 나중에 이지훈이 떠먹여줘서 펜타킬 

등 흑역사도 몇 개 있지만 이 당시 하드캐리 원딜러들을 많이 픽하면서 성장세가 느껴졌고 나름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다. 아마도 이 

때의 경험이 프로에 걸맞는 한타 포지셔닝을 익히는데 도움이 되었을지도. 그래서인지 2015 시즌 단일팀 소속으로 트리스나타, 코

그모, 베인 등을 픽했을 때는 안정감과 함께 준수한 캐리력을 선보이며 올라운더임을 증명하고 있다. 2015 롤드컵에서도 생존기가 

없는 징크스, 코그모와 상성을 타는 베인은 잘 픽하지 않았지만 타워철거 능력이 출중한 트리스타나를 여러 번 픽해서 앞점프로 딜

링을 구겨넣으며 캐리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클템의 '앞점프를 하지만 절대로 안 물려요'라는 찬사와 함께 뱅은 던지는 원딜러라

는 시즌 4의 프레임을 완벽히 깨부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